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회원마당

보건복지부 비영리 민간단체 한국간이식인협회

회원게시판

[밴드 좋은 글 64] 극락과 지옥가는 사람

최임호 2021-04-15 조회수 52


 


극락과 지옥가는 사람

亡者는 어디로 갈까?

옛날 스님 한 분이 절에서 먼 마을로 탁발을 나갔다가 날이 저물어 양반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이튿날 아침 스님은 주인과 하인이 대화하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마당쇠야" "예~ 주인마님" "윗마을에 사는 박첨지가 어젯밤에 죽었다며?" "예" "그렇다면 박첨지가 지옥에 갔는지 극락으로 갔는지 알아보고 오너라." "예"~

스님은 참으로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일평생을 염불과 참선수행을 하였지만 죽은 사람이 극락으로 가는지 지옥으로 가는 지는 도저히 알 수가 없는데, 마을에 사는 영감이 어떻게 저런 소리를 하는 지 이해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마당쇠가 돌아와 주인에게 아뢰는 것이었습니다.

"지옥으로 갔습니다." 스님은 더욱 기가 막혔습니다. '저 마당쇠가 죽은 사람이 지옥으로 가는 것을 볼 수 있는 신통력이라도 있는 것인가?' 궁금증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데 주인이 또 마당쇠에게 지시하였습니다.

"아랫마을 김진사도 죽었다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되었는지 알아보고 오너라." 마당쇠는 한참 만에 돌아와 보고를 했습니다. 김진사께서는 극락으로 갔습니다.

이 말을 듣고 더 이상 궁금함을 억누를 수 없었던 스님은 주인을 찾아가려고 일어섰고 때 마침 주인이 밥상을 내오기에 물어보았습니다.

"처사님,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도대체 어떻게 아시오?" 그러자 주인이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죽은 사람 동네에 가면 금방 알 수 있지요. 모든 사람들이
'그 사람, 나쁜 일만 일삼고 남을 못살게 굴었으니 지옥 갔을 거야'
라고 말하면 어디로 가겠습니까? 지옥 밖에 더 있습니까?
그리고
'우리 동네에 꼭 필요한 사람이고 착하고 아까운사람'
이라고 모든 사람들이 아쉬워하면 그 사람은 필경 극락에 갈 것이 아니겠습니까?"
스님은 有口無言...

서산대사가 지었다는 회심곡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선심공덕 한다더니 무슨 공덕 하였느냐,
배고픈이 밥을 주어 기사구제 하였느냐,
헐벗은 이 옷을 주어 구난선심 하였느냐,
좋은 터에 원을 지어 행인구제 하였느냐,
깊은 물에 다리 놓아 월천공덕 하였느냐,
목마른 이 물을 주어 급수공덕 하였느냐,
병든 사람 약을 주어 활인공덕 하였느냐.

살아 生前 무슨 供德을 지었는가?
참으로 목덜미가 서늘해지는 말입니다.
 

天堂과 地獄도 살아 生前 善行에 따라 이미 定해진 것이라는 平凡한 眞理를 古傳이야기에서 새겨 봅니다. 



https://band.us/band/48032402/post/429579815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입력